항공/조선/자동차 주요 뉴스

야라, 친환경 자율 운영 물류 솔루션 개발 및 무인 전기선 운영
야라, 친환경 자율 운영 물류 솔루션 개발 및 무인 전기선 운영
미네랄 비료 회사 야라가 물류 솔루션 공급업체 칼마르(Kalmar)와 함께 노르웨이 포르스구룬 부두에 디지털 기반의 친환경 자율 운영 물류 솔루션을 개발한다고 밝혔다. 야라는 지난해 선보인 자사의 무인 전기선 ‘야라 버클랜드(Yara Birkeland)’호와 포르스구룬의 자율 운영 물류 솔루션을 함께 활용함으로써 완벽하게 자동화된 수송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선적과 하역, 출항 등의 물류 업무를 완벽하게 무인화함으로써 비용 효율성을 높이고 탄소 배출 제로 구역을 조성할 수 있게 됐다. 야라 버클랜드호와 친환경 자율 운영 물류 솔루션 예상 조감도 야라의 생산 총괄 부사장 토베 안데르센(Tove Andersen)은 “이번 프로젝트는 자율 운영 물류 솔루션을 개발함으로써 야라 버클랜드호 단순히 무인 전기선으로 그치는 것이 아니라 완벽하게 구현된 무인 자동화 물류 시스템 그 자체로 거듭나게 됐다”며 “선적, 하역, 출항 등의 모든 운영 업무를 자동화함으로써 제로 탄소 배출을 달성한 것으로 칼마르는 설비와 소프트웨어 분야에 검증된 기술력과 노하우를 가진 파트너로 우리의 공급망에 그들의 전문성을 통합시켰다”고 밝혔다. 전 세계 3억여명의 식량 조달에 필요한 관련 제품 및 서비스를 공급하고 있는 야라는 지난해 선박 기술 기업 콩스베르그(Kongsberg)와 협력해 자율운행 전기 선박을 개발했다. 야라 버클랜드호는 약 60km의 내륙수로 항해를 거쳐 야라의 포르스구룬 플랜트에서 생산된 비료를 라르빅과 브레빅의 심해 항구로 운반할 예정이다. 이는 연간 4만여대 규모의 트럭 운송에 해당하는 규모로 도로 운송을 통해 발생하는 탄소 배출 절감뿐 아니라 교통 안전성 확보에도 기여한다. 칼마르는 야라 버클랜드에 탑재되는 자율 선적 및 하역 솔루션을 비롯해서 비료 생산 설비와 부둣간 운반을 지원할 예정이며 자동화 단계에 맞춰 점진적으로 구축될 예정이다. 야라코리아 우창하 지사장은 “역사적으로 유일무이하게 시도되는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지속가능 성장과 탄소배출 절감의 미션을 새롭게 선도해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며 “기업의 친환경에 대한 책임이 이제 더 이상 선택이 아닌 필수인 만큼 새로운 성장동력을 발굴하고자 하는 기업들에게 모범 사례로 활용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앤시스, 자율주행 차량 시뮬레이션 솔루션 선도업체로 도약
앤시스, 자율주행 차량 시뮬레이션 솔루션 선도업체로 도약
글로벌 시뮬레이션 소프트웨어 기업 앤시스(ANSYS)는 빛, 인간의 시각 등 물리 기반의 시각화 시뮬레이션 소프트웨어 공급업체인 옵티스(OPTIS)의 인수를 최종 완료했다고 밝혔다.앤시스는 이번 옵티스 인수로 광학 센서와 폐 루프(closed-loop) 시뮬레이션 플랫폼을 자사의 다중물리(Multiphysics) 포트폴리오에 추가함으로써 자율주행 차량의 안정성과 신뢰성을 검증을 위한 가장 포괄적인 자율주행 차량 센서 개발을 위한 시뮬레이션용 솔루션을 공급하게 됐다. 자율주행 차량을 위한 앤시스 시뮬레이션 또한, 앤시스의 솔루션에 라이더, 카메라 및 레이더를 포함한 모든 센서의 시뮬레이션을 비롯해 물리 및 전자 부품의 다중물리 시뮬레이션, 시스템 안전성 분석, 안전성이 인증된 임베디드 소프트웨어의 개발로 더욱 확장된 포트폴리오를 구축했다.현재 자율주행 차량이 안정성을 입증하기 위해서는 도로 상태, 기상 등 수많은 조건에서의 주행 시나리오 테스트를 거쳐야 한다. 자동차 제조업체들은 옵티스의 날씨 및 교통 시뮬레이터와 상호 작용하는 폐 루프 시뮬레이션 플랫폼을 활용해 수천 가지 운전 시나리오를 가상으로 실행하고, 앤시스의 타 솔루션들과 통합해 도로 상태, 날씨 및 자율주행 차량의 환경을 효과적으로 시뮬레이션 할 수 있다. 이는 자율주행 차량이 거쳐야 하는 엄격한 테스트 과정을 최소화함으로써 물리적 테스트보다 안전하고 경제적인 개발이 가능하게 된다.앤시스 시스템 사업부문의 부사장이자 총 책임자인 에릭 반테기니(Eric Bantegnie)는 “안전한 자율주행 차량의 개발을 위한 경쟁이 치열하게 이루어지고 있다”며 “앤시스는 옵티스와 함께 글로벌 시장에서 자율주행을 위한 가장 정확하며, 포괄적인 시뮬레이션 기술을 제공할 것이다. 고객들은 이를 활용해 더욱 안전하고 신뢰할 수 있는 제품을 개발해 시장을 리드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옵티스 CEO 자크 델라쿠르(Jacques Delacour)는 “안전한 자율주행 차량 개발을 위해 가장 중요한 부분은 포괄적 센서 솔루션이다”며 “앤시스와 함께 업계 최고의 레이더, 라이다, 카메라 시뮬레이션 기능을 제공할 수 있게 됐으며, 자율주행 시장을 더욱 빠르게 선도해 나갈 것이다”고 전했다.
세미나허브, ‘친환경 전기자동차 및 커넥티드 자율주행 자동차 핵심 기술·미래 전략세미나’ 개최
세미나허브, ‘친환경 전기자동차 및 커넥티드 자율주행 자동차 핵심 기술·미래 전략세미나’ 개최
세미나허브는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5월 24~25일 양일간 ‘2018년 친환경 전기자동차 핵심기술 이슈 및 미래전략’과 ‘2018년 커넥티드 자율주행자동차 핵심기술 이슈 및 미래전략 세미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세미나에서는 르노삼성자동차에서 전기자동차, 현대자동차에서 수소전기차 관련하여 발표하고 SKT, KT 등 통신 관련 주요 업체에서 5G와 연계된 커넥티드 자율주행차와 관련하여 발표할 예정이다. 또한 전기자동차 및 자율주행차에 따른 자동차 산업 변화에 맞춰 자동차 업계의 대응 전략과 함께 ADAS, 5G통신, 보안 이슈 등을 중점으로 다룰 예정이다. 세미나허브 자율주행자동차 세미나 전경 첫째 날에는 전기차, 수소차의 국가 정책 전망 및 해외사례, 주요 OEM별 미래전략, 르노삼성의 전기차 전략 및 현대자동차의 수소전기차 개발 동향 및 전망, 전기차용 배터리 시장의 전망, 고전압 부품/시스템기술 이슈, 구동시스템 및 표준화 이슈, 48V 전력반도체 개발 현황과 EV 충전플랫폼 신사업 방향 등이 발표된다. 둘째 날에는 자율주행차의 기술동향 및 안전이슈와 대응 전략, 완성차 업체들의 향후 성장과 생존, MS 커넥티드카 플랫폼 및 적용 사례, 글로벌 OEM 인포테인먼트 전략 동향, SK텔레콤의 5G 신기술, KT의 커넥티드 자율협력주행 개발현황, ADAS 센서 시스템 기술 동향과 자율주행차의 핵심 보안기술 등을 중점적으로 발표될 예정이다. 세미나허브는 이번 세미나를 통하여 친환경 전기자동차와 커넥티드 자율주행자동차 관련 최신 핵심 기술 정보 및 미래 사업 전략을 공유하는 유익한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세미나허브는 이번 세미나에 관심을 가지고 있는 참가자 대상으로 5월 18일까지 사전 등록을 접수하고 있으며, 자세한 사항은 홈페이지 또는 전화로 문의하면 된다.
앤시스, 브라질 최대 항공사인 엠브라에르와 협업해 차세대 항공기 시장 진입 가속화
앤시스, 브라질 최대 항공사인 엠브라에르와 협업해 차세대 항공기 시장 진입 가속화
글로벌 시뮬레이션 소프트웨어 기업 앤시스(ANSYS)는 브라질 최대 항공사인 ‘엠브라에르(Embraser) E190-E2 항공기’에 탑재하는 임베디드 소프트웨어의 개발 및 시뮬레이션과 기본 비행 제어 시스템을 제어할 수 있는 임베디드 코드를 개발했다고 밝혔다.앤시스 소프트웨어를 탑재한 ‘엠브라에르 E190-E2 항공기’는 가장 효율적인 단일 통로 항공기로 현재 주력 세대인 E190보다 연료 효율이 17.3%나 높다. 또한, 가장 친환경적인 항공기로 외부 소음과 배출 가스 수준도 동급 최저 수준이며 단일 통로 항공기 중 가장 긴 유지 보수 주기를 가지고 있다. 엠브라에르(Embraer) E190-E2 항공기 특히, 앤시스의 시스템 솔루션을 활용해 효율적이고 안정적인 코드 생성이 가능하게 함으로써 시간과 비용을 획기적으로 절감할 수 있게 됐다.이를 통해, ‘엠브라에르 E190-E2 항공기’는 미국 연방항공국(FAA), 유럽 항공 안전청(EASA) 및 브라질 민간 항공국(ANAC: Agência Nacional de Aviação Civil)으로부터 동시에 정기적인 인증을 받은 유일한 항공기로 기록되며 새로운 역사를 쓰게 됐다.엠브라에르 E190-E2 비행 제어 소프트웨어 팀장 페드루 누네스(Pedro Nunes)는 “자사는 앤시스와의 신뢰, 협력을 통해 더욱 빠르고 정확한 소프트웨어를 개발할 수 있었다”며 “앤시스는 수년간 우리 회사의 항공기 소프트웨어 생산 툴 체인의 핵심 부분의 하나로, 함께 여러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고 전했다.앤시스의 시스템 사업부문의 부사장이자 총책임자인 에릭 반테기니(Eric Bantegnie)는 “앰브라에르는 항상 최첨단 항공기 분야를 주도하며 성능과 연료 효율 기대치를 능가하는 차세대 항공기를 지속해서 출시해왔으며 이번 앰브라에르 E190-E2 항공기도 앤시스의 소프트웨어를 통해 인증 프로세스가 한층 수월하게 진행돼 빠르게 상용화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앤시스의 시스템 솔루션은 항공부터 자동차에 이르는 여러 산업분야에서 인증을 신속하게 받아 비용과 시간을 절약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개발과 지원을 아끼지 않을 계획이다”고 전했다.
루프트한자 그룹 항공사, 카카오와 항공권 직접 판매 기술 MOU 체결
루프트한자 그룹 항공사, 카카오와 항공권 직접 판매 기술 MOU 체결
루프트한자 독일항공, 스위스 항공, 오스트리아 항공이 속한 루프트한자 그룹 항공사는 카카오와 NDC(New Distribution Capability) 표준을 적용한 항공권 직접 판매(Direct Connect) 기술 제휴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항공사 최초로 ‘항공권 by kakao’에 입점 예정이라고 23일 밝혔다. NDC는 항공사와 여행사 간의 정보연계 강화를 위해 만들어진 국제항공운송협회(IATA)의 여행업계 표준이다. 카카오 판교 오피스에서 개최된 협약식은 루프트한자 그룹 항공사 아시아퍼시픽 영업 부사장 디터 프란스(Dieter Vranckx) 및 카카오 AI 부문 총괄 김병학 부사장을 포함한 양사 주요 임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항공권 by kakao’는 실시간 항공권 가격비교 및 예약, 결제까지 가능한 서비스로서 현재는 여행사만 제휴되어 있다. 루프트한자 그룹 항공사는 이번 업무 협약을 통해 개발된 기술로 올 하반기 중 항공사 최초로 해당 플랫폼에 직접 입점할 예정이며 소비자들은 이를 통해 항공사의 다양한 서비스를 카카오 플랫폼에서 편리하게 구매할 수 있게 된다. 왼쪽부터 루프트한자 그룹 항공사 알레한드로 아리아스 한국 지사장, 도날드 분켄부르크 한국 및 일본 지역 영업 총괄 이사, 디터 프란스 아시아퍼시픽 영업 부사장, 카카오 김병학 AI 부문 총괄 부사장, 박영광 AI 부문 통합검색팀 팀장 이사 루프트한자 그룹 항공사와 카카오의 이번 업무 협약은 국제항공운송협회의 NDC 표준을 여행사 외의 판매 채널에 적용하는 국내 최초의 사례다. 양사는 해당 기술을 ‘항공권 by kakao’에 도입함으로써 카카오 플랫폼에서 운임 정보뿐만 아니라 좌석, 기내식, 기내 인터넷 등 부가서비스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거나 서비스를 판매할 수 있게 된다. 루프트한자 그룹 항공사는 이와 같은 개인 맞춤형 항공권 판매를 통해 소비자들에게 차별화된 항공 여행 상품을 제공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승객들은 국내 운항 중인 루프트한자 독일항공 외에도 루프트한자 그룹 항공사인 스위스 항공 및 오스트리아 항공의 항공권 및 다양한 서비스를 카카오 플랫폼을 이용해 편리하게 구매할 수 있다. 디터 프란스 부사장은 “각 업계의 디지털 혁신 선도기업인 카카오와 루프트한자 그룹 항공사의 만남으로 카카오 플랫폼에서 개개인의 여행자에게 맞춤형 상품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카카오 플랫폼 내 최초의 직접 판매 항공사로 협력하게 돼 매우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루프트한자 그룹 항공사 한국 지사장 알레한드로 아리아스(Alejandro Arias)는 “국내 최대 모바일 플랫폼인 카카오와의 협업을 통해 글로벌 수준의 다양한 항공 여행 상품과 콘텐츠를 한국 소비자에게도 쉽게 제공할 수 있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루프트한자 그룹 항공사는 한국 시장에 대한 지속적인 투자 및 다각도의 협력을 통해 국내 여행 업계의 혁신을 주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카카오 AI부문 총괄 김병학 부사장은 “항공 업계의 디지털 혁신을 이끄는 루프트한자 그룹 항공사이기에 가능한 업무 제휴라고 생각한다. 이번 협력을 통해 한층 강화된 그리고 차별화된 ‘항공권 by Kakao’를 제공하겠다”고 설명했다.

항공/조선/자동차 인기 기사

1
야라, 친환경 자율 운영 물류 솔루션 개발 및 무인 전기선 운영
야라, 친환경 자율 운영 물류 솔루션 개발 및 무인 전기선 운영
미네랄 비료 회사 야라가 물류 솔루션 공급업체 칼마르(Kalmar)와 함께 노르웨이 포르스구룬 부두에 디지털 기반의 친환경 자율 운영 물류 솔루션을 개발한다고 밝혔다. 야라는 지난해 선보인 자사의 무인 전기선 ‘야라 버클랜드(Yara Birkeland)’호와 포르스구룬의 자율 운영 물류 솔루션을 함께 활용함으로써 완벽하게 자동화된 수송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선적과 하역, 출항 등의 물류 업무를 완벽하게 무인화함으로써 비용 효율성을 높이고 탄소 배출 제로 구역을 조성할 수 있게 됐다. 야라 버클랜드호와 친환경 자율 운영 물류 솔루션 예상 조감도 야라의 생산 총괄 부사장 토베 안데르센(Tove Andersen)은 “이번 프로젝트는 자율 운영 물류 솔루션을 개발함으로써 야라 버클랜드호 단순히 무인 전기선으로 그치는 것이 아니라 완벽하게 구현된 무인 자동화 물류 시스템 그 자체로 거듭나게 됐다”며 “선적, 하역, 출항 등의 모든 운영 업무를 자동화함으로써 제로 탄소 배출을 달성한 것으로 칼마르는 설비와 소프트웨어 분야에 검증된 기술력과 노하우를 가진 파트너로 우리의 공급망에 그들의 전문성을 통합시켰다”고 밝혔다. 전 세계 3억여명의 식량 조달에 필요한 관련 제품 및 서비스를 공급하고 있는 야라는 지난해 선박 기술 기업 콩스베르그(Kongsberg)와 협력해 자율운행 전기 선박을 개발했다. 야라 버클랜드호는 약 60km의 내륙수로 항해를 거쳐 야라의 포르스구룬 플랜트에서 생산된 비료를 라르빅과 브레빅의 심해 항구로 운반할 예정이다. 이는 연간 4만여대 규모의 트럭 운송에 해당하는 규모로 도로 운송을 통해 발생하는 탄소 배출 절감뿐 아니라 교통 안전성 확보에도 기여한다. 칼마르는 야라 버클랜드에 탑재되는 자율 선적 및 하역 솔루션을 비롯해서 비료 생산 설비와 부둣간 운반을 지원할 예정이며 자동화 단계에 맞춰 점진적으로 구축될 예정이다. 야라코리아 우창하 지사장은 “역사적으로 유일무이하게 시도되는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지속가능 성장과 탄소배출 절감의 미션을 새롭게 선도해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며 “기업의 친환경에 대한 책임이 이제 더 이상 선택이 아닌 필수인 만큼 새로운 성장동력을 발굴하고자 하는 기업들에게 모범 사례로 활용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2
앤시스, 자율주행 차량 시뮬레이션 솔루션 선도업체로 도약
앤시스, 자율주행 차량 시뮬레이션 솔루션 선도업체로 도약
글로벌 시뮬레이션 소프트웨어 기업 앤시스(ANSYS)는 빛, 인간의 시각 등 물리 기반의 시각화 시뮬레이션 소프트웨어 공급업체인 옵티스(OPTIS)의 인수를 최종 완료했다고 밝혔다.앤시스는 이번 옵티스 인수로 광학 센서와 폐 루프(closed-loop) 시뮬레이션 플랫폼을 자사의 다중물리(Multiphysics) 포트폴리오에 추가함으로써 자율주행 차량의 안정성과 신뢰성을 검증을 위한 가장 포괄적인 자율주행 차량 센서 개발을 위한 시뮬레이션용 솔루션을 공급하게 됐다. 자율주행 차량을 위한 앤시스 시뮬레이션 또한, 앤시스의 솔루션에 라이더, 카메라 및 레이더를 포함한 모든 센서의 시뮬레이션을 비롯해 물리 및 전자 부품의 다중물리 시뮬레이션, 시스템 안전성 분석, 안전성이 인증된 임베디드 소프트웨어의 개발로 더욱 확장된 포트폴리오를 구축했다.현재 자율주행 차량이 안정성을 입증하기 위해서는 도로 상태, 기상 등 수많은 조건에서의 주행 시나리오 테스트를 거쳐야 한다. 자동차 제조업체들은 옵티스의 날씨 및 교통 시뮬레이터와 상호 작용하는 폐 루프 시뮬레이션 플랫폼을 활용해 수천 가지 운전 시나리오를 가상으로 실행하고, 앤시스의 타 솔루션들과 통합해 도로 상태, 날씨 및 자율주행 차량의 환경을 효과적으로 시뮬레이션 할 수 있다. 이는 자율주행 차량이 거쳐야 하는 엄격한 테스트 과정을 최소화함으로써 물리적 테스트보다 안전하고 경제적인 개발이 가능하게 된다.앤시스 시스템 사업부문의 부사장이자 총 책임자인 에릭 반테기니(Eric Bantegnie)는 “안전한 자율주행 차량의 개발을 위한 경쟁이 치열하게 이루어지고 있다”며 “앤시스는 옵티스와 함께 글로벌 시장에서 자율주행을 위한 가장 정확하며, 포괄적인 시뮬레이션 기술을 제공할 것이다. 고객들은 이를 활용해 더욱 안전하고 신뢰할 수 있는 제품을 개발해 시장을 리드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옵티스 CEO 자크 델라쿠르(Jacques Delacour)는 “안전한 자율주행 차량 개발을 위해 가장 중요한 부분은 포괄적 센서 솔루션이다”며 “앤시스와 함께 업계 최고의 레이더, 라이다, 카메라 시뮬레이션 기능을 제공할 수 있게 됐으며, 자율주행 시장을 더욱 빠르게 선도해 나갈 것이다”고 전했다.
3
세미나허브, ‘친환경 전기자동차 및 커넥티드 자율주행 자동차 핵심 기술·미래 전략세미나’ 개최
세미나허브, ‘친환경 전기자동차 및 커넥티드 자율주행 자동차 핵심 기술·미래 전략세미나’ 개최
세미나허브는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5월 24~25일 양일간 ‘2018년 친환경 전기자동차 핵심기술 이슈 및 미래전략’과 ‘2018년 커넥티드 자율주행자동차 핵심기술 이슈 및 미래전략 세미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세미나에서는 르노삼성자동차에서 전기자동차, 현대자동차에서 수소전기차 관련하여 발표하고 SKT, KT 등 통신 관련 주요 업체에서 5G와 연계된 커넥티드 자율주행차와 관련하여 발표할 예정이다. 또한 전기자동차 및 자율주행차에 따른 자동차 산업 변화에 맞춰 자동차 업계의 대응 전략과 함께 ADAS, 5G통신, 보안 이슈 등을 중점으로 다룰 예정이다. 세미나허브 자율주행자동차 세미나 전경 첫째 날에는 전기차, 수소차의 국가 정책 전망 및 해외사례, 주요 OEM별 미래전략, 르노삼성의 전기차 전략 및 현대자동차의 수소전기차 개발 동향 및 전망, 전기차용 배터리 시장의 전망, 고전압 부품/시스템기술 이슈, 구동시스템 및 표준화 이슈, 48V 전력반도체 개발 현황과 EV 충전플랫폼 신사업 방향 등이 발표된다. 둘째 날에는 자율주행차의 기술동향 및 안전이슈와 대응 전략, 완성차 업체들의 향후 성장과 생존, MS 커넥티드카 플랫폼 및 적용 사례, 글로벌 OEM 인포테인먼트 전략 동향, SK텔레콤의 5G 신기술, KT의 커넥티드 자율협력주행 개발현황, ADAS 센서 시스템 기술 동향과 자율주행차의 핵심 보안기술 등을 중점적으로 발표될 예정이다. 세미나허브는 이번 세미나를 통하여 친환경 전기자동차와 커넥티드 자율주행자동차 관련 최신 핵심 기술 정보 및 미래 사업 전략을 공유하는 유익한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세미나허브는 이번 세미나에 관심을 가지고 있는 참가자 대상으로 5월 18일까지 사전 등록을 접수하고 있으며, 자세한 사항은 홈페이지 또는 전화로 문의하면 된다.
4
앤시스, 브라질 최대 항공사인 엠브라에르와 협업해 차세대 항공기 시장 진입 가속화
앤시스, 브라질 최대 항공사인 엠브라에르와 협업해 차세대 항공기 시장 진입 가속화
글로벌 시뮬레이션 소프트웨어 기업 앤시스(ANSYS)는 브라질 최대 항공사인 ‘엠브라에르(Embraser) E190-E2 항공기’에 탑재하는 임베디드 소프트웨어의 개발 및 시뮬레이션과 기본 비행 제어 시스템을 제어할 수 있는 임베디드 코드를 개발했다고 밝혔다.앤시스 소프트웨어를 탑재한 ‘엠브라에르 E190-E2 항공기’는 가장 효율적인 단일 통로 항공기로 현재 주력 세대인 E190보다 연료 효율이 17.3%나 높다. 또한, 가장 친환경적인 항공기로 외부 소음과 배출 가스 수준도 동급 최저 수준이며 단일 통로 항공기 중 가장 긴 유지 보수 주기를 가지고 있다. 엠브라에르(Embraer) E190-E2 항공기 특히, 앤시스의 시스템 솔루션을 활용해 효율적이고 안정적인 코드 생성이 가능하게 함으로써 시간과 비용을 획기적으로 절감할 수 있게 됐다.이를 통해, ‘엠브라에르 E190-E2 항공기’는 미국 연방항공국(FAA), 유럽 항공 안전청(EASA) 및 브라질 민간 항공국(ANAC: Agência Nacional de Aviação Civil)으로부터 동시에 정기적인 인증을 받은 유일한 항공기로 기록되며 새로운 역사를 쓰게 됐다.엠브라에르 E190-E2 비행 제어 소프트웨어 팀장 페드루 누네스(Pedro Nunes)는 “자사는 앤시스와의 신뢰, 협력을 통해 더욱 빠르고 정확한 소프트웨어를 개발할 수 있었다”며 “앤시스는 수년간 우리 회사의 항공기 소프트웨어 생산 툴 체인의 핵심 부분의 하나로, 함께 여러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고 전했다.앤시스의 시스템 사업부문의 부사장이자 총책임자인 에릭 반테기니(Eric Bantegnie)는 “앰브라에르는 항상 최첨단 항공기 분야를 주도하며 성능과 연료 효율 기대치를 능가하는 차세대 항공기를 지속해서 출시해왔으며 이번 앰브라에르 E190-E2 항공기도 앤시스의 소프트웨어를 통해 인증 프로세스가 한층 수월하게 진행돼 빠르게 상용화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앤시스의 시스템 솔루션은 항공부터 자동차에 이르는 여러 산업분야에서 인증을 신속하게 받아 비용과 시간을 절약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개발과 지원을 아끼지 않을 계획이다”고 전했다.
5
루프트한자 그룹 항공사, 카카오와 항공권 직접 판매 기술 MOU 체결
루프트한자 그룹 항공사, 카카오와 항공권 직접 판매 기술 MOU 체결
루프트한자 독일항공, 스위스 항공, 오스트리아 항공이 속한 루프트한자 그룹 항공사는 카카오와 NDC(New Distribution Capability) 표준을 적용한 항공권 직접 판매(Direct Connect) 기술 제휴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항공사 최초로 ‘항공권 by kakao’에 입점 예정이라고 23일 밝혔다. NDC는 항공사와 여행사 간의 정보연계 강화를 위해 만들어진 국제항공운송협회(IATA)의 여행업계 표준이다. 카카오 판교 오피스에서 개최된 협약식은 루프트한자 그룹 항공사 아시아퍼시픽 영업 부사장 디터 프란스(Dieter Vranckx) 및 카카오 AI 부문 총괄 김병학 부사장을 포함한 양사 주요 임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항공권 by kakao’는 실시간 항공권 가격비교 및 예약, 결제까지 가능한 서비스로서 현재는 여행사만 제휴되어 있다. 루프트한자 그룹 항공사는 이번 업무 협약을 통해 개발된 기술로 올 하반기 중 항공사 최초로 해당 플랫폼에 직접 입점할 예정이며 소비자들은 이를 통해 항공사의 다양한 서비스를 카카오 플랫폼에서 편리하게 구매할 수 있게 된다. 왼쪽부터 루프트한자 그룹 항공사 알레한드로 아리아스 한국 지사장, 도날드 분켄부르크 한국 및 일본 지역 영업 총괄 이사, 디터 프란스 아시아퍼시픽 영업 부사장, 카카오 김병학 AI 부문 총괄 부사장, 박영광 AI 부문 통합검색팀 팀장 이사 루프트한자 그룹 항공사와 카카오의 이번 업무 협약은 국제항공운송협회의 NDC 표준을 여행사 외의 판매 채널에 적용하는 국내 최초의 사례다. 양사는 해당 기술을 ‘항공권 by kakao’에 도입함으로써 카카오 플랫폼에서 운임 정보뿐만 아니라 좌석, 기내식, 기내 인터넷 등 부가서비스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거나 서비스를 판매할 수 있게 된다. 루프트한자 그룹 항공사는 이와 같은 개인 맞춤형 항공권 판매를 통해 소비자들에게 차별화된 항공 여행 상품을 제공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승객들은 국내 운항 중인 루프트한자 독일항공 외에도 루프트한자 그룹 항공사인 스위스 항공 및 오스트리아 항공의 항공권 및 다양한 서비스를 카카오 플랫폼을 이용해 편리하게 구매할 수 있다. 디터 프란스 부사장은 “각 업계의 디지털 혁신 선도기업인 카카오와 루프트한자 그룹 항공사의 만남으로 카카오 플랫폼에서 개개인의 여행자에게 맞춤형 상품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카카오 플랫폼 내 최초의 직접 판매 항공사로 협력하게 돼 매우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루프트한자 그룹 항공사 한국 지사장 알레한드로 아리아스(Alejandro Arias)는 “국내 최대 모바일 플랫폼인 카카오와의 협업을 통해 글로벌 수준의 다양한 항공 여행 상품과 콘텐츠를 한국 소비자에게도 쉽게 제공할 수 있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루프트한자 그룹 항공사는 한국 시장에 대한 지속적인 투자 및 다각도의 협력을 통해 국내 여행 업계의 혁신을 주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카카오 AI부문 총괄 김병학 부사장은 “항공 업계의 디지털 혁신을 이끄는 루프트한자 그룹 항공사이기에 가능한 업무 제휴라고 생각한다. 이번 협력을 통해 한층 강화된 그리고 차별화된 ‘항공권 by Kakao’를 제공하겠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