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탁결제원, 중국홍콩 간 채권시장 연계 예탁결제서비스

기사입력 2017.11.23 09:43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한국예탁결제원이 23일부터 금융투자업자가 홍콩을 통하여 중국 은행 간 채권시장(이하, CIBM)에서 거래할 수 있는 채권통(債券通)에 대한 예탁결제서비스를 개시한다.

중국 은행 간 채권 시장(China Interbank Bond Market : CIBM)은 중국 채권시장 중 가장 규모가 큰 채권 유통시장으로 주요 거래상품은 국채·지방정부채, 금융채, 회사채이다.

▲ 한국예탁결제원 캡처


채권통이란 중국과 홍콩이 거래 플랫폼과 결제기관을 연결하는 방식으로 양국의 채권시장을 연계함으로써 해외 기관투자자가 홍콩을 통하여 CIBM에 투자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제도이다.

그간 중국 채권시장은 제한적으로 개방되어 왔으나 최근 중국은 위안화 국제화 및 자본시장 개방정책에 따라 외국인 투자자의 CIBM 참여 규제를 지속적으로 완화 중이다.

특히 채권통은 해외투자자의 CIBM 진입요건을 완화하고 전자거래 및 결제시스템을 제공하는 등 투자절차를 간소화하여 중국 채권시장으로의 접근을 용이하게 한다.

금년도 7월에 중국당국이 채권통에 대한 비준을 발표함에 따라 예탁결제원은 외국보관기관인 씨티은행 홍콩과 협력하여 채권통 예탁결제시스템을 구축하는 등 서비스 개시를 준비해 왔다.

한편, 예탁결제원은 공신력 있는 외국보관기관과 연계하여 2015년 후강통, 2016년 선강통 예탁결제서비스를 개시하는 등 국내 투자자의 중국증권 투자지원을 통해 투자자 보호 및 증권사의 업무효율성 제고에 기여해 왔다.

[손기삼 기자 ksson@worldyan.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월드얀 & worldy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