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채용비리 의혹' 하나은행 본사 압수수색

행장실·서버담당·인사부 등에 수사관 16명 투입...회장실은 제외
기사입력 2018.02.08 11:56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검찰이 채용비리에 휩싸인 KEB하나은행 수사의 일환으로 서울 중구 을지로 본사를 7일 압수수색했다.

서울서부지검 형사5부(정영학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9시 30분 하나은행 신사옥 행장실을 비롯한 인사부, 하나은행 서버 담당 부서 등에 수사관 16명을 보내 압수수색을 벌이고 있다.

다만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회장실은 압수수색 대상에서 제외됐다.

검찰은 업무방해 혐의로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았으며, 인사 관련 자료들을 확보해 인사팀 채용 업무에 경영진의 부당한 개입이 있었는지 들여다볼 예정이다.

74302_28471_1519[1].jpg

하나은행은 은행 사외이사나 계열사 사장과 관련된 이들의 명단인 이른바 'VIP 리스트'를 만들어 관리하며 채용 과정에 특혜를 준 의혹을 받는다.

2016년 공채 지원자 가운데 리스트에 포함된 55명 모두 서류전형을 통과했고, 이들 중 시험 성적으로 당락이 갈리는 필기전형을 통과한 6명은 임원면접에서도 모두 합격했다.

하나은행의 계열사인 하나카드 전임 사장의 지인 자녀는 임원면접 점수가 당초 4.2점으로 '불합격'이었으나 이후 4.6점으로 높아져 '합격'발표가 났으며, VIP 리스트 가운데 다른 지원자들도 면접 점수에 특혜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하나은행은 이밖에도 같은 해 서울대와 연세대, 고려대, 위스콘신대 등 특정 학교 출신 지원자 7명의 임원 점수를 높이고, 수도권 다른 대학 출신 지원자의 점수를 낮춘 것으로도 전해졌다.

앞서 금융감독원은 지난해 12월과 올 1월 두 차례에 걸쳐 시중 은행들을 검사한 결과 채용비리 의심 사례들을 파악하고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차효진 기자 hjcha@worldyan.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월드얀 & worldy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