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올-렉트라, 한국 자동차 부품 공급업체 경쟁 우위 확보 장기 파트너십 체결

기사입력 2018.03.02 10:31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섬유 및 가죽을 취급하는 회사의 기술 파트너인 렉트라가 한국의 자동차 부품 공급업체인 두올과 파트너십을 맺고 직물 시트 및 에어백 사업에 관한 글로벌 계약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두올은 세계적 수준의 연구개발을 바탕으로 혁신적인 새로운 자동차 내장재 및 첨단 안전 직물을 제공하며 진화하는 고객의 요구에 부응하고자 노력하고 있다. 자동차 부품 공급업체의 트림 및 에어백 사업부는 세계 4위 규모의 자동차 제조업체인 현대기아자동차그룹에 납품하고 있다. 현재 급속한 확장을 거듭하고 있는 현대기아자동차그룹은 중국, 동유럽, 터키, 남미를 포함하여 그룹이 사업을 영위하고 있는 고성장 지역에서 두올을 통해 생산 능력을 향상시킬 계획이다.

글로벌 계약의 주요 특징은 렉트라가 비용 구조 개선을 목표로 두올의 제조 공정 최적화를 지원하는 것이다. 렉트라의 첨단 기술(자동차 시트용 Vector® 및 에어백용 FocusQuantum®)과 재단실 공정에서의 고유한 전문 기술은 두올이 효율적 운영 목표를 달성하도록 돕는 데 중요하다. 이 계약은 렉트라를 두올의 시트 및 인테리어 사업용 고절삭 장비와 서비스, 한국과 중국에 위치한 6개 공장의 에어백 쿠션 사업을 위한 레이저 절삭 장비와 서비스의 유일한 공급업체로 지정하고 있다.

두올은 한국과 중국에서의 사업을 위해 렉트라가 전 세계에 제공하는 모든 전문 기술, 고객 지원 및 현장 서비스를 활용할 수 있다. 렉트라의 완벽한 고객 지원 구조는 원격 진단 및 예지 정비를 통해 최대의 가동 시간을 보장한다.

두올 원단 시트 사업부문 옹재열 전무는 “두올은 재단실 비용을 포함하여 이 계약의 이점을 최대한 활용하게 될 것이다”며 “이것이 바로 렉트라의 전문 기술이 우리가 경쟁 우위를 확보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는 분야이다”고 말했다.

렉트라 하비에 가르시아 자동차 사업부 수석 부사장은 “두올과 글로벌 파트너십을 맺고 두올에 동급 최고의 재단 기술과 재단 공정에 대한 렉트라의 전문 기술을 지원하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우리의 독특한 노하우는 두올이 자동차 시트 커버 및 에어백 쿠션 공급업체의 지속 가능한 경쟁 우위의 원천인 효율적 운영을 추구하는 데 기여한다”고 밝혔다.

[이광수 기자 kslee@worldyan.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월드얀 & worldy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