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흥식, 하나은행 채용비리 연루 확인

하나은행 채용비리 검사결과, 총 32건...금감원 "관련 자료 검찰에 넘겨"
기사입력 2018.04.02 15:04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하나은행 2013년 신입행원 채용과정 비리에 최흥식 전 금융감독원장에 이어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회장으로 추정되는 인물도 연루된 것으로 확인됐다.
금융감독원은 2013년 하나은행 채용업무 적정성에 대한 현장검사를 실시한 결과, 총 32건의 채용비리 정황을 포착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 현장검사는 최흥식 전 원장이 2013년 하나금융 사장으로 재직 당시 지인의 청탁을 받아 그의 아들의 하나은행 채용시켰다는 의혹이 제기된 데 따른 것이다.
금감원은 최 전 원장의 하나은행 채용비리 의혹 관련 진상규명과 아울러 당시 하나은행 채용과정을 면밀히 들여다보기 위해 지난달 13일 최성일 부원장보를 단장으로 하는 특별검사단을 꾸리고 이날까지 조사했다.


현장검사 결과 하나은행 2013년 신입행원 채용 시 지원자 총 1만8천772명 가운데 최종 합격자는 229명으로 나타났으며 이 중 추천 등에 따른 특혜 합격자는 32명으로 조사됐다.


유형별로는 △채용 청탁에 의한 특혜 채용 16건 △특정대학 출신 합격을 위한 최종면접 단계의 순위 조작 14건 △최종 면접에서 순위 조작을 통한 남성 특혜 합격 2건으로 나타났다.


특혜 채용을 보면, 행·내외 주요 인사의 추천을 받은 지원자 105명 중 22명이 최종 합격했으며, 이 가운데 16명이 특혜를 받아 합격한 것으로 나타났다.
당시 해당 전형 사례를 보면, 이미 서류전형에서부터 추천내용에 ‘최종 합격’으로 표기됐고, 행원 추천자는 2013년 당시 하나금융 인사전략팀장으로 파악된 '김OO(회)'로 기재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지원자는 서류전형과 실무면접 점수가 합격 기준에 미치지 못한 것은 물론 합숙면접에서도 태도불량 등으로 0점 처리됐지만 최종 합격했다.
또 2013년 당시 하나은행장인 김종준 전 행장을 가리키는 ‘짱’의 추천을 받은 지원자 6명 가운데 4명도 합격했다. 이 중 3명은 서류전형(2명)과 면접단계(1명)의 합격기준에 미치지 못했지만 합격 처리됐다.


최 전 원장인 '최흥식 부사장 추천'이 표기된 지원자도 서류전형 점수가 미달이었지만 최종 합격했다.


금감원은 하나은행 채용비리 정황과 남녀고용평등법 위반 소지 등에 대해 조사를 통해 확보한 증거자료를 지난달 30일 검찰에 넘겼다.
금감원 관계자는 “이번 조사결과뿐만 아니라 향후 수사를 통해 불거지는 사안에 대해서도 검찰에 적극 협조하고 수사 결과에 따라 위법사항이 확인되면 엄정한 조치를 취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차효진 기자 기자 webmaster@worldyan.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월드얀 & worldy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