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2018년 상반기 미래기술육성사업 지원 과제 선정

기사입력 2018.04.05 12:37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삼성전자가 연구비를 출연해 지원하는 미래기술육성사업의 2018년 상반기 지원 과제 31개가 선정됐다.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은 2013년에 시작해 기초과학, 소재기술, ICT의 3개 연구 분야에서 매년 3차례에 걸쳐 지원 과제를 선정, 10년 간 총 1조5천억원을 출연해 국가 미래기술 육성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이번에 선정된 분야는 기초과학 10개, 소재기술 10개, ICT 분야 11개로 향후 5년간 연구비 501억원이 지원된다.
 
특히 이번 지원 과제는 누구나 걸릴 수 있지만 치료가 쉽지 않은 질병에 대한 새로운 연구가 포함됐다.
 
기초과학 분야에서는 알츠하이머와 파킨슨병 등의 치료제 개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치매 관련 연구를 지원한다.
 
지금까지 노화나 사고 등으로 뇌 조직이 손상되면 그 부분의 신경세포가 파괴돼 기억이 사라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었다.
 
그런데 KAIST 생명과학과 한진희 교수는 생쥐 실험을 통해 같은 경험을 하더라도 기억이 같은 뇌 위치에 저장되지 않고 유동적으로 재배치되는 현상을 증명했다.
 
이 원리를 통해 뇌 세포 소멸에 의해 기억을 잃어가는 치매환자에게 새로운 치료법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소재기술 분야에서는 난치암 치료법 개발 연구 등을 지원한다.
 
울산대 아산병원 장수환 교수는 소수의 난치암 환자의 경우, 여러 치료를 통해 암세포를 죽일 수 있는 자가항체를 생산하여 암을 극복할 수 있다는 사실을 주목하였다.
 
이 자가항체를 발굴해 새로운 항암치료제를 개발하면 난치암의 생존율을 획기적으로 끌어 올려 국민 건강에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된다.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은 2013년 8월부터 지원을 시작한 이래 이번 과제를 포함해 총 414개 과제를 선정, 5230억원의 연구비를 지원하고 있다.
 
한편 삼성전자는 자유 공모 외에도 매년 국가적으로 필요한 미래기술 분야를 찾아 해당 분야의 연구를 선정, 지원하는 ‘지정테마 과제공모’도 운영하고 있다.
 
올해 지정테마는 산업계와 학계 추천을 통해 △차세대 통신과 융복합 기술 △차세대 센서 소재와 소자(Materials & Devices) 분야가 선정됐다.
 
지정 테마 과제 제안서는 23일부터 5월 4일까지 삼성전자 미래기술육성센터 홈페이지를 통해 접수할 수 있으며 선정 결과는 7월 10일에 발표할 예정이다.

[최화순 기자 ann@worldyan.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월드얀 & worldy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