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상호, 안철수회견 반박 “文정부 공격 위한 김기식 거론 바람직하지 않아”

기사입력 2018.04.10 18:44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서울시장 경선 출마를 선언한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예비후보가 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후보의 '김기식 금감원장 외유성 출장과 특혜 승진 의혹' 기자회견 관련 발언에 반박했다.


우 예비후보는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안 위원장의 회견에 대해 "서울시장 후보가 문재인 정부를 공격하기 위해서 김기식 원장 건을 거론하는 것이 바람직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제목 없음.jpg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예비후보_더민주 홈페이지

 


안 후보는 이날 우 예비후보 기자회견에 앞서 김기식 금감원장 외유성 출장 논란에 대해 청와대의 태도를 비판하며 사과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했다. 바른미래당은 김 원장을 뇌물죄 등으로 검찰에 고발하기로 했다.


안 후보는 기자회견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김 원장을 즉각 해임하고 국민 앞에 사과하라”며 “김 원장의 인사를 담당했던 사람들 책임지고 사퇴할 것을 요구한다. 정권을 잡았단 이유로 새로운 이중 잣대를 만들어 스스로 적폐를 만든다면 국민들이 심판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안 후보는 “(김 원장이) 여성 인턴을 대동해 해외여행을 하고, 해당 인턴이 9급 정식 비서가 되고 7급으로 승진했다는 소식에 대한민국 청년들이 울고 있다”며 “피감기관 돈으로 해외여행을 가는 사람은 금감원장이 돼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우 예비후보는 "인턴직원 문제를 거론한 것에 대해서는 상당히 문제가 있다"며 "그 인턴 직원은 저도 잘 아는 뛰어난 인재다. 저도 그 분이 만들어낸 질 좋은 정책 도움을 받은 바 있다"고 말했다.


우 예비후보는 또 "안철수 후보의 주장대로라면 국회에서 일하는 인턴은 9급으로 채용해서는 안 되는 것인가. 인턴은 능력이 있어도 영원히 인턴으로 남아야한다는 것인가“라며 ”그것이야말로 청년들을 좌절시키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청수 기자 desk@worldyan.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월드얀 & worldy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