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野 드루킹 사건 저질공세 심각한 우려…강력 대응"

우원식 "김경수 무리한 청탁 거절...관계 분명히 보여줘”
기사입력 2018.04.16 11:48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더불어민주당은 최근 김경수 의원의 댓글조작 사건 연루 의혹이 제기된 이른바 '드루킹 사건'에 대한 진상조사단을 꾸리고 관련자를 제명하기로 했다.
민주당 지도부는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이러한 내용을 의결했다.


박범계 수석대변인은 이날 회의를 마친 뒤 공지를 통해 "최고위에서 무분별한 악성 댓글로 당의 명예를 손상시킨 해당 행위자(김모·우모씨) 2명에 대해 즉각적인 제명을 의결했다"며 "이와 함께 조속한 당 차원의 대책을 강구하기 위한 '진상조사단' 설치를 의결했다"고 밝혔다. 지도부는 포털사이트 댓글조작 혐의로 구속된 김모 씨(필명 '드루킹') 배후에 김경수 의원이 있다는 일부 야당의 주장에는 선을 그었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수사당국은 여론조작 세력의 불순한 동기와 배후를 반드시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이번에 드러난 드루킹 사건은 건전한 여론형성을 저해하고 민주주의를 위협하는 반민주적 행태"라며 "우리 당은 민주주의를 수호하는 정당으로 당 안팎에 숨은 민주주의의 적들과 단호히 맞설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정권교체 직후 광범위하게 진행된 포털 댓글저작에 대해 엄중한 수사에 박차를 가해 뿌리를 뽑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추 대표는 특히 "드루킹 사건을 계기로 마치 물 만난 듯 하는 야당의 저질공세에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면서 "김경수 의원과 연락했다는 이유로 정권의 책임인 양 호도하는 저급한 정치 공세에 강력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수사 중에 김 의원의 실명이 유출된 경위와 이를 왜곡 과장 보도한 언론사에 대해 추 대표는 “분명한 책임을 물을 것"이라며 "드루킹 사건 진상조사단을 구성해 실추된 민주당원 명예 회복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우원식 원내대표도 드루킹 사건에 대한 수사의뢰를 한 게 민주당이라면서 야당의 배후설 주장을 반박했다.


우 원내대표는 "민주당과 문재인 정부는 댓글 여론조작사건의 피해자다. 피해자가 여론조작의 배후이겠느냐"며 "김경수 의원은 사건을 일으킨 자들이 대선 이후 무리한 청탁을 했고 그것을 거절했다고 했다. 어떤 관계였는지 분명히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간단한 사실만 봐도 뻔한 일에 대해 의혹을 제기하는 일부 야당에 유감"이라며 "도가 지나친 악의적 명예훼손이다. 자중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그는 "우리 당은 누구나 당원이 될 수 있지만 댓글 조작 같은 범법행위에는 예외가 없고 관용도 없다"고 덧붙였다.

[이정우 기자 기자 desk@worldyan.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월드얀 & worldy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