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4주기, 대통령 대국민 메시지

기사입력 2018.04.16 18:08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4•16세월호참사 희생자 정부합동 영결•추도식이 16일 오후 경기 안산 세월호참사 희생자 정부합동분향소에서 열렸다. 이날 진행을 맡은 박혜진 아나운서가 문재인 대통령의 대국민 메시지를 대독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세월호 4년. 별이 된 아이들이 대한민국을 달라지게 했다"며 "별이 된 아이들의 이름을 한 명, 한 명 불러주고 싶다"고 전했다.

 

제목 없음.jpg

 서울시청 세월호 추모공간 "별이된 아이들"

 

 


다음은 '대통령 대국민 메시지' 전문이다.


대통령 대국민 메시지.


세월호 4년. 별이 된 아이들이 대한민국을 달라지게 했습니다.


세월호 4주기를 맞아 합동 영결식이 있습니다. 온 국민이 유가족들과 슬픔을 나누고 있습니다. 모두 우리의 아이들입니다. 별이 된 아이들의 이름을 한 명, 한 명 불러주고 싶습니다.


세월호의 비극 이후 우리는 달라졌습니다. 생명을 우선하는 가치로 여기게 되었고 이웃의 아픔을 공감하게 되었습니다. 촛불도 새로운 대한민국의 다짐도 세월호로부터 시작되었습니다. 저로서는 정치를 더 절박하게 생각하게 된 계기가 됐습니다. 그 사실을 결코 잊지 않을 것입니다.


우리가 달라질 용기를 낼 수 있었던 것은 아이들이 우리 가슴 속에 묻혀있기 때문입니다. 아이들이 가슴 속에서 살아날 때마다 우리는 이대로는 안 된다는 것을 생각하고 또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앞으로도 그럴 것입니다.


우리가 아이들을 기억해야 하는 이유는 여전히 우리 사회가 죽음을 바라보며 생명의 존엄함을 되새겨야 하기 때문입니다. 합동 영결식에서 다시 한 번 깊은 슬픔에 빠질 유가족들과 국민들 앞에서 세월호의 완전한 진실규명을 다짐합니다.


선체조사위와 세월호 특조위를 통해 세월호의 진실을 끝까지 규명해낼 것입니다. 미수습자 수습도 계속해 나갈 것입니다. 세월호를 바로세우는 대로 하지 못했던 구역의 수색을 재개하겠습니다. 미수습자 가족들과 우리 모두에게 아쉬움이 남지 않도록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4.16 생명안전공원은 세월호의 아픔을 추모하는 그 이상의 상징성을 가집니다. 생명과 안전을 최고의 가치로 선언하는 대한민국의 소망이 담기게 됩니다.


안산시와 함께 안산시민과 국민들이 자부심을 가질 수 있는 세계적인 명소로 만들어보겠습니다. 바로세운 세월호도 가능한 한 같은 용도로 활용될 수 있도록 유가족과 국민의 여론을 수렴하겠습니다.


지난 4년의 시간은 시시때때로 가슴이 저려오는 시간이었습니다. 그렇지만 아픔을 견디며 미래를 이야기할 수 있었던 시간이었습니다. 세월호의 슬픔을 나눠 함께 아파해 주신 국민들께 감사드립니다.


합동 영결식에 몸으로 마음으로 함께해 주실 것이라 믿습니다.


유가족들께서는 슬픔을 이겨내며 우리들에게 생명과 안전의 가치를 건네주셨습니다. 대통령으로서 숙연한 마음을 전합니다.


이제 유가족들은 생명과 안전의 가치를 위해 대통령인 저보다 더 큰 걸음을 걷고 계십니다. 저도 아이들이 우리에게 남겨준 가치를 소중히 품고 생명과 안전이 모든 국민의 가장 고귀한 기본권이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세월호를 기억하고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들겠다는 저의 약속을 반드시 지킬 것입니다. 시간이 흘러도 줄어들지 않을 유가족들의 슬픔에 다시 한 번 위로를 보냅니다.


합동 영결식에 아이들이 바람으로 찾아와 그리운 엄마, 아빠의 손을 잡아줄 것입니다. 봄바람이 불거든 눈물 대신 환한 웃음을 보여주시기 바랍니다.


2018년 4월 16일 대통령 문재인.

[이청수 기자 desk@worldyan.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월드얀 & worldy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