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의혹...심상정 “금융감독원 조사로 허위 판명”

"감사조서에 바이오시밀러 관련 내용 없어...이재용 경영권 승계와 관련"
기사입력 2018.05.04 13:34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심상정 정의당 의원은 분식회계를 하지 않았다는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주장을 2일 정면 반박했다.


심 의원은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삼성그룹이 이번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에 대해 외부감사인으로부터 적정 의견을 받았다고 주장하지만, 금융감독원의 조사 결과는 허위로 판명됐다”고 말했다. 앞서 삼성바이오로직스는 2015년 말 삼정회계법인을 포함한 다수의 회계법인 의견에 따라 삼성바이오에피스를 종속회사에서 관계회사로 변경했다고 주장해왔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jpg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심 의원은 "삼성바이오로직스는 바이오시밀러 개발 성과 가시화에 따른 바이오젠의 콜옵션 행사 가능성이 증가해 삼성바이오에피스를 관계회사로 변경했다고 하지만 당시 외부 감사인의 감사조서에는 바이오시밀러 관련 내용은 없었다"고 지적했다.


심 의원은 또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외부 감사인을 속였든지 외부 감사인도 분식회계를 공모한 것으로 보인다"며 "감사조서의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는 금감원 보고를 받은 후 다시 설명하겠다"고 전했다.


그는 삼성바이오로직스의 분식회계 부정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경영권 승계를 위한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을 위한 것이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그는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 회의록에 따르면 지난 2015년 7월 국민연금이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에 찬성표를 던진 원인 가운데 하나는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성장성이었다”며 “삼성바이오에피스 주식을 공정 가치로 평가해 2조원 이상의 시너지가 발생한다는 식으로 수치를 의도적으로 조작했다”고 말했다.
심 의원은 삼성바이오에피스가 합작회사라는 점을 근거로 볼 때 분식회계가 이뤄졌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합작회사는 한번 정하면 종속회사든 관계사든 일관되게 회계처리를 해야 하는데, 바이오시밀러 2가지가 임상승인이 됐다는 이유로 종속회사에서 관계사로 바꿨다. 이것이 국제회계기준(IFRS)에 부합하다고 주장한다”며 “바이오시밀러 승인이 종속사에서 관계사로 변경될 사유가 될 수 없고 IFRS에 기초할 때, 근거도 사례도 없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그는 “삼성의 주장은 회계사로부터 ‘적정’ 의견을 받았다는 것이지만, 감사조서에는 바이오시밀러 승인에 따라 종속사에서 관계사로 바꾼다는 내용이 적시돼 있지 않다”며 외부감사에서 몰랐거나, 사후에 근거를 만든 ‘꿰맞추기’ 수법으로 의심했다.


심 의원은 "우리나라 자본시장 발전을 위해서는 정경유착과 불공정 거래를 근절해야 한다"면서 "정경유착에 책임을 묻지 못한다면 지난 촛불혁명은 절반의 승리에 머무를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지난해 2월 심 의원은 참여연대와 함께 삼성바이오로직스의 특혜 상장과 분식회계 의혹을 제기하며 금융당국에 특별감리를 요구했다. 이후 두 달여 지난 4월 관련 의혹 감리에 들어간 금융감독원은 전날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삼성바이오에피스를 관계회사로 변경하고, 해당 기업가치를 장부가액에서 공정가액(시장가)으로 바꿔 반영한 것은 회계 처리 위반에 해당한다는 감리 결과를 발표했다.

[차효진 기자 webmaster@worldyan.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월드얀 & worldy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