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CNS, 일본 야마구치현 미네市 56MW급 태양광 발전소 준공

기사입력 2018.05.31 14:44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LG CNS가 일본 야마구치현 미네市에 27홀 규모 폐 골프장을 활용해 축구장 200개 크기인 43만평(약 142만m²) 규모 태양광 발전소를 구축했다.
31일 일본 현지에서 개최된 발전소 준공식에는 시가 마사히코 미네市 건설농림부 부장, 발주처 캐나디안솔라(Canadian Solar) 제프로이(Jeff Roy) 사장, LG CNS 에너지신산업추진단 하태석 상무, 미네 주민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 사업은 발전소 구축과 운영을 합해 총 사업비 약 1600억원 규모이고 2016년 11월부터 19개월 동안 진행됐다.


56MW급은 연간 62GWh의 전기를 생산할 수 있는 규모로, 미네市 전체 약 1만 가구가 2년 동안 사용할 수 있는 전력량이다. LG CNS가 이번에 구축한 미네 태양광은 일본 내 약 7000여개 태양광 발전소 중 발전량으로 여덟번째 해당되는 규모다.


일본의 태양광 발전 시장은 중국, 미국에 이어 세계에서 세번째로 큰 시장이며 연간 태양광 발전소 구축 규모가 약 40GW 달한다.
미네 태양광 발전소는 폐 골프장 27개 홀 위에 태양광 패널 약 17만장을 설치했고 미네市 주변지역 공사업체와 근로자 채용을 통해 공사기간 동안 약 1만명의 고용창출 효과와 상권 형성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했다.


LG CNS는 2013년 일본법인 설립 후 태양광 전기·토목 등 일본인 기술자들을 다수 영입해 3차례 태양광 사업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하고 이번 미네 발전소까지 완공했다.


특히 소장과 프로젝트 관리자도 현지인이 담당해 실제 공사현장에서 일하는 근로자들과의 커뮤니케이션을 원활하게 했으며 현지 보건소, 경찰서와도 협조해 환경안전 교육을 매달 실시하고 있다.


LG CNS는 발전소 사업 특성상 공사 현장 주변에서 발생하는 다양한 민원에 대응하기 위해, 미네市 주민들을 대상으로 별도의 민원 처리 절차를 도입하고 주민들을 초청해 발전소 현장 견학, 바비큐 파티를 하는 등 지역사회와의 적극적 교감으로 거의 민원이 발생하지 않았다.


또한 LG CNS는 국내 IT 서비스 사업자 중 유일하게 전기·건설·토목 등 일본 특정 건설업 면허를 취득하고 태양광 사업의 턴키(Turn-Key) 방식 수행 기술력과 인적 역량을 확보하고 있어 일본 내 태양광 투자자들로부터 공사 품질과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LG CNS, 태양광 부지 부족 현실 감안한 발상의 전환으로 골프장·저수지·자전거도로 등에 태양광 발전소 구축해 친환경과 토지 활용성 높여
LG CNS는 그동안 태양광 발전소 구축에 필요한 영토 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골프장, 저수지, 자전거도로 등 다양한 형태의 유휴 부지를 활용했다.


이번 미네(56MW) 태양광 발전소를 포함해 2015년부터 일본 내 시라카와(31MW), 토조(33MW), 시마네(10MW) 지역 총 130MW의 태양광 발전소 모두 골프장 부지를 활용해 토지 효율성을 높였다.


LG CNS는 2015년에도 경북 상주시 오태 저수지 3MW, 지평 저수지 3MW 총 6MW 급의 수상태양광 발전소를 구축하고 현재 운영 중이다.
땅 대신 물 위에 태양광 패널을 띄워 전기를 만들어내는 방식으로 물이 패널 주변의 온도를 떨어뜨려 태양광 에너지가 전기에너지로 변환되는 에너지 효율을 10~15%가량 높인다.

 

3698601005_20180531090221_7786291331[1].jpg

일본 야마구치현 미네시 태양광 발전소


전기 생산뿐 아니라 물 위의 발전시설이 자외선을 차단해 어류 서식에 좋은 환경을 제공하고 저수지의 녹조 현상을 완화시켜 발전 효율을 높이고 환경도 보존할 수 있는 1석 2조 효과를 볼 수 있다.


LG CNS는 올해 3월 세계적인 에너지 컨설팅 업체 우드맥킨지의 보고서 ‘GTM Research’에서 글로벌 수상태양광 업체 Top4에 선정되며 수상태양광 분야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또한 LG CNS는 2012년 세계 최초로 자전거도로에 태양광 발전시설을 적용하기도 했다.
 
세종시와 대전광역시를 잇는 4.5km 구간 자전거도로에 태양광 패널을 설치해 600여가구가 사용할 전력을 생산하고 자전거 라이더들에게 햇볕을 가려주고 눈, 소나기를 피할 수 있는 공간 제공 측면에서도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LG CNS, 태양광·풍력·연료전지·ESS 영역에서 국내외 에너지 신사업 개척
LG CNS는 2007년 에너지 사업을 시작한 이래 태양광, 풍력, 연료전지, ESS(에너지저장장치시스템) 등 전력 발전과 저장 영역에서 총 480MW의 구축 실적을 보유하고 있다.


특히 국내 기업 중 일본 내 태양광 발전소 구축 실적 1위를 기록하고 불가리아, 괌, 스리랑카 등 해외 각지에서 212MW의 태양광 발전소 구축 실적을 올리며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에도 LG CNS의 신재생에너지 기술력을 알리고 있다.
한편 LG CNS는 올해 내 신재생에너지 발전소를 통합 모니터링하고 전력 생산과 저장에 빅데이터 기반 분석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에너지 최적화 센터’를 오픈할 예정이다.
 
에너지 최적화 센터의 빅데이터 분석 서비스는 LG CNS 클라우드와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 ‘DAP’에서 운영된다.
LG CNS 국내외 신재생에너지 발전소와 ESS 운영 현장의 각종 데이터 자동 수집체계를 구축하고 통계 분석·머신러닝 기술을 활용해 최적의 에너지 효율과 운영 방안을 제시한다.


LG CNS 에너지신산업추진단 하태석 상무는 “이번 미네 태양광 발전소 구축 사업은 해외 업체가 진출하기 쉽지 않은 일본 신재생에너지 시장 확대의 발판이 될 것”이라며 “향후 발전소 구축과 운영 사업에 LG CNS가 보유한 에너지관리시스템과 에너지 최적화 센터의 기술을 활용해 국내뿐 아니라 해외 신재생에너지 사업 비중을 늘려나갈 계획”이라 밝혔다.

[이청수 기자 desk@worldyan.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월드얀 & worldy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