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연맹, "'한반도의 미래' 결정할 주체는 누구인가"

기사입력 2018.06.14 07:52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세계청년리더총연맹(총재 이산하, 이하 세계연맹, WORLD FEDERATION OF POWER LEADERS)(www.wfple.org)은 "'한반도의 미래' 결정할 주체는 누구인가"라는 성명을 14일 발표했다.


세계연맹은 이날 성명에서 "북한과 미국이 70년간의 적대적 전략 관계를 철회하고 12일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 호텔에서 북한의 비핵화와 한반도의 항구적인 평화를 목표로 한  역사적인 '북미정상회담'을 가졌다"고 말했다.


이어 세계연맹은 "이번 회담에서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미국 도널도 트럼프 대통령은 '한반도의 지속적이고 안정적인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일환으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선언하고, 미국의 ‘대북 안전보장 제공’을 상호 교환하는데 합의했다"고 밝혔다.


세계연맹은 특히 "한반도가 전쟁위기란 일촉즉발의 상황에서 북미간에 전격적으로 성사된 '센토사섬 북미정상회담'은 이 땅에서 발발할 수 있는 전쟁의 위험을 막고 항구적 평화를 정착시키려는 국민들의 염원(念願)을 받든 문재인 정부의 노력의 결과"라고 주장했다.


마지막으로 세계연맹은 "한반도 문제의 당사자는 남과 북이며, 한반도의 미래를 결정할 수 있는 주체는 바로 우리 '대한민국'"이라면서, "현 문재인 정부는 한반도 문제해결의 당사자로서 주변국들의 힘의 강자 논리로 남과 북의 역할이 배제되거나 소외되지 않도록 남북정상회담을 정례화하고, 또한 앞으로 일어날 수 있는 모든 문제들에 대한 철저한 대비책을 마련해 놓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세계연맹 로고.jpg

세계청년리더총연맹 로고(www.wfple.org)

 


다음은 세계청년리더총연맹의 "한반도의 미래' 결정할 주체는 누구인가" 성명 전문이다.


'한반도의 미래' 결정할 주체는 누구인가

 


북한과 미국이 70년간의 적대적 전략 관계를 철회하고 12일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 호텔에서 북한의 비핵화와 한반도의 항구적인 평화를 목표로 한  역사적인 '북미정상회담'을 가졌다.


이번 회담에서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미국 도널도 트럼프 대통령은 '한반도의 지속적이고 안정적인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일환으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선언하고, 미국의 ‘대북 안전보장 제공’을 상호 교환하는데 합의했다.


양국이 합의해 발표한 이번 성명은 지난 4월27일 남북정상회담 개최 당시 합의문인 판문점 선언을 재 확인 것으로서 북한이 완전한 비핵화를 향해 노력할 것을 약속한다는 점이 포함된 것이다. 미국과 북한은 신원이 이미 확인된 전쟁포로, 전쟁실종자들의 유해를 즉각 송환하는 것을 포함해 유해 수습을 약속한다는 내용도 이번 성명에 포함시켰다.


하지만 이번 회담의 핵심의제인 북한 핵의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가 논의되지 않은 것은 매우 유감이 아닐 수 없다.


이는 북미 제네바합의와 6자 회담 9•19 공동성명 등 과거의 행태로 보아 합의가 파기된 전례가 있는 만큼 진정성에 대한 의구심이 들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한반도가 전쟁위기란 일촉즉발의 상황에서 북미간에 전격적으로 성사된 '센토사섬 북미정상회담'은 이 땅에서 발발할 수 있는 전쟁의 위험을 막고 항구적 평화를 정착시키려는 국민들의 염원(念願)을 받든 문재인 정부의 노력의 결과라고 할 수 있다.


지난 120여 년간 한반도는 미국을 포함한 중국과 러시아, 일본 등 주변국들의 전략적 이해 관계의 중심에 놓여 있었다. 이번 북미정상회담은 세계평화를 향한 첫 시험대이지만 어느 순간 돌발변수가 발생한다면 한반도 또 다시 위기상황에 처할 수 있다는 것이다.


한반도 문제의 당사자는 남과 북이며, 한반도의 미래를 결정할 수 있는 주체는 바로 우리 '대한민국'이다.


따라서, 현 문재인 정부는 한반도 문제해결의 당사자로서 주변국들의 힘의 강자 논리로 남과 북의 역할이 배제되거나 소외되지 않도록 남북정상회담을 정례화하고, 또한 앞으로 일어날 수 있는 모든 문제들에 대한 철저한 대비책을 마련해 놓아야 할 것이다.

[세계청년리더총연맹 기자 webmater@wfple.org]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월드얀 & worldy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